그리스도인들의 화해를 위한 호소

1940년 로제 수사가 떼제공동체를 창립하기 위해 제네바를 떠난 것은 그리스도인들이 인류 안에서 평화의 누룩이 되려면 그들 사이의 화해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것을 꿰뚫어보았기 때문입니다. 수년 후, 로제 수사는 자신이 걸어온 길에 대해 이렇게 썼습니다.:

“내 할머니께서 삶으로 증거하신 것에 영향을 받은 나는 그분을 뒤따라 그 누구와도 친교를 단절함 없이 내 본래의 신앙과 가톨릭 신앙의 신비를 내 안에서 화해시키는 것에서 그리스도인으로서의 나의 정체성을 발견했다. ”

로제 수사가 열어 놓은 이 길은 간단하지 않고 지혜가 필요하며 우리가 아직도 미처 다 개척하지 못한 것입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는 서로에게 속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이 갈라져 있으면 복음의 메시지가 들리지 않게 됩니다.

그리스도교 교회 모두에게 주어진 성령의 은사를 한 데 모으지도 않고서 어떻게 세속화와 각 문화간 상호 이해 등 우리 사회의 새로운 과제에 응답할 수 있겠습니까? 갈라져 있으면서 어떻게 그리스도의 평화를 모두에게 전할 수 있겠습니까?

더 이상 그리스도인들끼리, 때로는 같은 교파 안에서조차, 서로 대립하면서 힘을 잃어버리지 않도록 합시다. 성경 말씀을 듣고 침묵하고 찬양하는 가운데 하느님의 현존 안에서 서로 만나는 기회를 더 자주 가집시다.

한 달에 한 번 혹은 계절마다 한 번씩 같은 도시나 마을, 지역에 사는 사람들을 초대해 « 화해의 밤 기도 » [1]를 가지는 것도 좋겠습니다.

그런 밤 기도를 준비하기 위해 젊은이들이 나서서 다른 사람들, 다른 교회나 본당, 다른 운동이나 단체를 접촉할 수 있겠고 더 나아가 신앙을 찾는 과정에 있는 젊은이들도 초대할 수 있겠습니다.

바로 그렇게 할 때, 함께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더불어 이루어 가려는 열망은 자라날 것입니다. 우리를 하나로 모아주는 것이 우리를 분열시키는 요소보다 훨씬 더 중요합니다. 우리 삶을 통해 이 실재를 분명히 드러내도록 합시다.

다양한 그리스도교 전통들 사이에서 행해지는 은사의 교류는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는 떼제에서 공동 기도와 개인적인 만남들을 통해 서로를 존중하는 마음이 더 깊어지고 그런 교류가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것을 봅니다.
 
신앙의 신비의 어떤 측면들은 특정한 교회 전통에서 더 잘 강조되었습니다.
 
동방의 그리스도인들은 세상을 이미 변모시키는 그리스도의 부활에 항상 주안점을 두었습니다. 그들 가운데 많은 이들이 지난 세기 수십년에 걸친 고통의 질곡을 헤쳐나올 수 있었던 것도 바로 이 때문이 아닐까요? 동방교회는 교부들의 가르침을 아주 충실히 간직해 왔습니다. 동방이 서방에 전달한 수도원 전통은 온 교회에 깊은 관상(명상) 생활을 가능하게 해 주었습니다. 서방의 그리스도인들이 이 보화에 더 열린 자세를 가질 수 있겠습니까?
 
개신 교회의 그리스도인들은 다음과 같은 복음의 진실을 아주 강조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사랑을 거저 베풀어주신다, 하느님은 당신의 말씀을 통해 그것를 듣고 실천하는 사람은 누구나 만나 주신다, 신앙의 단순소박한 신뢰를 통해 우리는 하느님 자녀의 자유를 누리게 된다, 함께 찬양할 때 하느님 말씀이 우리 안에 스며들게 된다는. 이런 가치는 모든 그리스도인들에게 공통으로 중요한 것이 아닐까요?
 
가톨릭 교회는 역사를 통하여 그리스도 안에서 이루어지는 일치와 친교의 보편성을 눈에 보이도록 간직해 왔습니다. 가톨릭은 끊임없이 지역교회와 보편 교회 사이의 균형을 추구해 왔습니다. 그 양자는 다른 것 없이는 존재할 수 없습니다. 모든 단계마다 있는 일치의 직무는 신앙 안에서 하나로 남도록 도와주었습니다. 세례받은 모든 이들이 이 직무의 중요성을 점점 더 잘 이해하는 가운데 더 멀리 나아갈 수 없을까요?
 
교파를 넘어서, 대륙 사이에 은사의 교류가 심화되는 것이 긴급히 필요합니다. 유럽의 그리스도인들은 다른 대륙의 교회들로부터 받을 것이 아주 많습니다. 이 교회들은 유럽에서 받은 모든 것에 대한 응답으로 복음의 신선함을 오늘 유럽에 전달할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의 증거자와 순교자들은 하나이자 유일한 친교의 공동체로 우리를 이끌어 주십니다. 그분들은 모든 그리스도인들 사이에 눈에 보이는 일치를 추구하려는 우리의 희망과 결심을 북돋아 주십니다.

[1매달 떼제의 홈페이지 www.taize.fr [http://www.taize.fr] (‘기도와 노래’ 섹션) 에는 그런 밤기도를 위한 순서와 기도문 또 기도 후에 나눔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성경 묵상이 실립니다. 이런 기도 모임이 본당과 개교회의 기도 시간을 대신하는 것이 아님은 너무나 당연합니다.

Printed from: http://www.taize.fr/ko_article6597.html - 11 August 2020
Copyright © 2020 - Ateliers et Presses de Taizé, Taizé Community, 71250 Fr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