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 노래로 기도할 때

노래(찬양)는 기도(예배)의 가장 중요한 요소 가운데 하나입니다. 짧은 노래를 거듭 반복해 부를 때 묵상적 성격이 더해집니다. 짧은 가사에 담긴 신앙의 가장 기본적인 진리는 이해하기 쉽습니다. 이것을 여러번 반복해서 노래할 때 그 깊은 의미가 차츰 우리 온 존재 안으로 스며들게 됩니다. 묵상 노래는 그래서 하느님의 말씀에 귀기울이는 한 방편이 됩니다. 또 묵상 노래를 통해 누구나 공동기도 시간에 참여할 수 있고, 얼마 동안 부를 것인지 분명히 정해 놓지 않음으로써 하느님을 기다리며 오롯한 마음으로 함께 머물 수 있습니다.

하느님께 대한 신뢰의 문을 여는 데에, 마음을 모아 찬양하는 인간의 아름다운 음성보다 더 나은 것은 없습니다. 이 아름다움을 통해 우리는 동방의 그리스도인들이 말한 "하늘의 기쁨을 이 땅 위에서" 맛볼 수 있습니다. 그리하여 우리 안에서 내적 생활이 꽃피어나기 시작합니다.

이 노래들은 개인의 기도 생활를 뒷받침합니다. 노래를 통하여 우리의 존재가 차츰 하느님과 안에서 내적 일치를 찾게 됩니다. 일하거나 다른 사람들과 얘기하거나 쉴 때에도 우리 마음 속의 침묵 가운데 노래는 계속될 수 있습니다. 그리하여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도 마음의 침묵 가운데 기도를 계속할 수 있게 됩니다.

여러 나라 말로 출판된 "떼제의 노래"는 비록 단순하지만 공동기도 때 사용하기 위해서는 준비가 필요합니다. 기도 시간 이전에 준비나 연습을 해서, 일단 기도가 시작되면 묵상적인 분위기를 유지해야 합니다.

기도하는 동안은 아무도 지휘를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면 모두가 십자가나 이콘 혹은 제대(제단) 쪽을 바라볼 수 있습니다. (물론, 기도 참석자가 아주 많을 때는 누군가 악기 연주자와 소규모의 성가대를 지휘할 필요가 있지만, 그들의 역할은 공연이 아니라 나머지 사람의 기도를 뒷받침하는 것이라는 것을 명심하면서 가능하면 너무 드러나지 않게
해야 합니다.) 노래를 시작하는 사람과 성경 말씀이나 기도문을 읽는 사람은 맨 앞 줄에, 회중을 향해서가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성화나 제대을 향해 앉습니다. 노래를 그냥 시작하면 흔히 음이 너무 낮게 잡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악기나 제음 기구를 이용해서 첫 음을 제대로 잡고 멜로디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노래를 오래 계속 부르다보면 박자가 너무 느려지는 경우가 흔히 있는데 그렇게 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참석자들이 많으면 노래를 시작하고 마칠 때 마이크를 이용해야 합니다. 마지막 음절을 "아멘"으로 부르면서 마치면 됩니다. 노래를 시작하는 사람은 마이크을 이용해서 다른 사람의 노래를 뒷받침할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의 노래가 거기에 묻혀버리지 않도록 조심합니다. 참석자가 많을 때는 음향 시설이 좋아야 합니다. 가능하면 기도 전에 음향 시설을 확인하고 시험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큰 규모의 국제 모임에서는 여러 나라 말로 노래하는 것이 적당합니다. 본당이나 개교회 단위에서 모든 연령층이 함께 참여하는 기도라면, 대부분의 노래는 사람들이 이해하는 언어나 라틴말로 된 것이어야 합니다. 한국의 경우라면 모두 한국말로 부르거나 경우에 따라 영어로 된 노래 한두 곡을 섞어부를 수 있겠습니다. 가능하다면 노래책이나 악보를 인쇄한 유인물을 나누어줍니다. 잘 알려는 지역 노래나 성가책(찬송가)에서 한두 곡을 첨가할 수도 있습니다.

악기: 기타나 키보드는 노래의 화성을 뒷받침해 주고 특히 박자와 장단을 제대로 맞게 부르는데 도움이 됩니다. 기타의 경우 포크식이 아니라 클래식 방식으로 연주해야 합니다. 때로는 악기 소리를 듣기 위해 마이크가 필요합니다. 이런 기본적인 반주 이외에 다른 여러 악기용 파트별 악보가 있습니다.

Taizé – Instrumental

이 음반은 함께 모여 기도하는 분들을 위해 녹음되었습니다. 떼제의 노래 19곡에 기타 반주와 플룻, 오보에 혹은 클라리넷 멜로디가 곁들여 연주된 것입니다.

참고: "책, 음반, 비디오" 섹션에는 구입 가능한 노래책과 여러 음반 정보가 있습니다.

"떼제에서 정말 흥미로운 것은 이 고요한 반복 형식이 전례(예배)에 채택되었다는 사실이다. 다시 말해서 개인기도가 아니라 공동기도에 사용된다는 것이다. 신비에 대해서 거의 아무 것도 아는 것이 없는 일부 젊은이들은 여기서 이것을 처음으로 접하고 기도하는 방법을 배우게 된다. ”

올리비에 끌레망, 정교회 신학자

Printed from: https://www.taize.fr/ko_article9913.html - 27 November 2021
Copyright © 2021 - Ateliers et Presses de Taizé, Taizé Community, 71250 France